리듬TV - 선천적 기형이라는 이유로 버려진 아기천사 슬이

선천적 기형이라는 이유로 버려진 아기천사 슬이

 

  • 왜 엄마가 다섯 명이에요? 아빠는 왜 없어요?
    따스하게 비춰오는 햇살과 장난치는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어우러진 곳에 꼬마 천사 슬이가 살고 있습니다. 대구 애망원, 이 곳은 부모로부터 버림받아 갈 곳 없는 아이들의 마지막 집입니다. 삐삐머리 천사 슬이 역시 의지할 곳 없이 세상에 버려진 2살 아기입니다. 20대 초반의 나이로 슬이를 임신한 친엄마는 결국 슬이의 아버지를 찾지 못한 채 미혼모의 몸으로 딸을 낳았습니다. 몇 번이고 지우려고 했던 생명, 그러나 세상이 꼬마 천사를 기다렸던 걸까요? 2015년 겨울, 차가운 바람을 이기고 슬이는 태어났습니다. 아이를 키울 형편이 아니라며 시설에 맡긴 뒤 연락이 끊긴 친엄마. 그렇게 슬이는 비정한 부모 대신 애망원에서 ‘엄마’가 되어줄 다섯 선생님의 손에 길러졌습니다, “아이들이 좀 더 크면 우리는 왜 아빠가 없냐고 물어보는데 그때 참 가슴이 아파요.” 아이들을 돌보는 애망원 선생님은 그 중에서도 슬이가 더 마음에 걸린다고 합니다.
  • 심장도, 얼굴도, 발도, 청각까지 기형... 어마어마한 치료비가 필요합니다
    슬이는 엄마 아빠 없이 태어난 순간부터 기형과 싸워야 했습니다. 조그마한 몸으로 감당하기엔 너무도 무거운 장애가 정상적인 성장을 가로막고 있었습니다. 이제 겨우 두 살이 갓 된 아기는 많은 수술을 마쳤고 앞으로도 계속 수술이 필요합니다. 심장에 이상을 갖고 있어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수술대에 올라야 했습니다. 또, 선천적으로 입술과 입천장이 갈라져있어 먹는 것도 힘듭니다. 이 역시 수술로 교정하지 않으면 평생 장애로 남는 병이었습니다. 발도 휘어져 있는 만곡족인데, 이것도 정형외과 치료가 필요해서 선생님들은 걱정이 이만 저만이 아닙니다. 앞으로 받아야 할 수술이 산더미 같이 남아 있는 아기 천사. 보통의 아이는 하나도 갖기 힘든 기형이 왜 하필 세상에 혼자 남겨진 슬이를 덮친 걸까요. 부모 없이 홀로 기형과 싸워야 할 슬이.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닙니다. 정말 큰 문제는 슬이의 청각이 온전치 않다는 것입니다.
  • 세상의 소리를 들을 수 없는 슬이... 지적장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
    슬이는 오른쪽 귀가 없습니다. 귓바퀴도 없을뿐더러, 귀 안의 구조도 발달 하지 않아 소리 자체를 들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이 아기 천사가 세상의 소리를 듣기 위해서는 미약하게 남은 왼쪽 귀에 의지해야 하는데, 왼쪽도 온전하지 못해 보청기를 껴야 하는 상황입니다. 한창 세상을 탐색하고 말을 배워가야 하는 중요한 시기인데, 슬이는 이러한 상황 때문에 또래보다 한참 느린 상태입니다. 언어가 잘 발달했는지 아닌지 확인 할 수도 없다고 합니다. 얼마 전부터 시작한 언어 자극치료가 유일한 희망인데, 지금부터 2년은 지나야 지적 장애가 있는지 없는지 판단할 수 있다고 합니다. 좀 더 자극을 많이 주었어야 하지만, 다섯 선생님들은 슬이 뿐 아니라 많은 아이들을 함께 돌봐야 해서 슬이 곁에만 있어줄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늘 안아달라고 보채고 우는 슬이. 온전히 돌봄을 받아도 모자랄 아이가 이렇게 울 때면 선생님들의 마음도 무너집니다. 과연 슬이는 잘 자랄 수 있을까요?
  • 앞으로 혼자 버텨야 할 수술들.. 슬이가 잘 자랄 수 있게 희망을 보태주세요
    지금까지, 아기 천사는 세상에 나와 혼자서도 예쁘게 자라주었습니다. 기특하게도 힘든 수술 과정들을 버텨주었습니다. 다른 아이들이 사랑을 받으며 건강하게 자랄 때, 홀로 수많은 장애와 싸우며 지금까지 버텨주었습니다. 아무런 잘못도 하지 않았는데, 몸이 아프다는 이유로 버려졌던 슬이. 앞으로 많은 수술과 치료를 짊어지고 가야 할 어린 생명의 이름을 여러분께서 기억해주세요. 지금까지 국가의 지원을 거의 받지 못한 채 어렵게 애망원에서 힘들게 심장을 비롯한 여러 수술을 마쳤지만, 앞으로는 힘들지도 모릅니다. 이 꼬마 천사가 잘 자라기 위해서는 여러분의 도움이 간절하게 필요합니다. 슬이가 세상의 소리를 들을 수 있게, 아픈 발을 치료 받아 걸을 수 있게 도와주세요. 여러분이 슬이의 귀와 발, 입이 되어주세요. 여러분의 작은 손길이 한 생명의 새로운 삶을 만들어 줄 것입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슬이의 미래가 됩니다. 희망을 기다립니다.

 

 

**

해피빈 후원 링크

http://happybean.naver.com/donations/H000000138121?p=p&s=rsch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 딸을 태운 채 달리는 택시 RhythmofHope 2017.09.24 15
» 선천적 기형이라는 이유로 버려진 아기천사 슬이 RhythmofHope 2017.09.24 6
18 아궁이집 여섯 식구의 가장 영문씨 최진실 2016.03.01 1873
17 빛을 보고 싶은 4살 소녀 준희의 소망 최진실 2016.03.01 1766
16 동주씨의 소원은 밖으로 나가는 것입니다. 최진실 2016.03.01 1874
15 뇌병변1급 준석이의 눈을 마주쳐 주세요 최진실 2016.03.01 1813
14 매일 헤어지는 연습을 하는 진숙씨 Rhythm of Hope 2014.11.09 1600
13 25살 평범한 삶을 휩쓴 화염 Rhythm of Hope 2014.08.31 1589
12 시인이 되고 싶었던 할머니 RhythmofHope 2017.09.22 3
11 해피트레인 - 남이섬 나들이 Rhythm of Hope 2014.08.31 1586
10 여섯번째 후원영상 - 화상의 상처보다 더 깊은 외로움 Rhythm of Hope 2014.08.31 1476
9 2014" 대동제 Drink it, Love it! Rhythm of Hope 2014.08.31 1477
8 다섯번째 후원영상 - 연준이의 문장을 완성해주세요 (휴먼인러브) Rhythm of Hope 2014.08.31 1905
7 세월호 추모 메시지 Rhythm of Hope 2014.08.31 1539
6 네번째 후원영상 - 현준이의 그늘 (중앙가정위탁센터) Rhythm of Hope 2014.08.31 1502
5 2014"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 홍보영상 Rhythm of Hope 2014.08.31 2035
4 연세의 아이 프로젝트 Rhythm of Hope 2014.08.30 1479
3 두번째 후원영상 - 영수의 소망 (보건복지부 중앙가정위탁센터) Rhythm of Hope 2014.08.30 1433
2 첫번째 후원 영상 - 한상현 학생 (보건복지부 중앙가정위탁센터) Rhythm of Hope 2014.08.30 1458
1 Prologue of Yonsei - 박연수 편 Rhythm of Hope 2014.08.30 1790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